고령화 사회, 인생은 장기전이다

고령화 사회, 사는 것이 힘들다


요즈음 한국 경제는 1997년 외환위기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의 위기를 맞고 있다. 청년들은 살기위해서 생존하기 위해서 공무원 시험에 뛰어들고 있고 중년층 이상은 조기퇴직 등으로 미래가 불안하다. 무엇보다 한국은 세계에서 유래없이 가장 빠른 고령화로 인해서 2017년 부터는 생산가능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한다.

생산가능 인구가 줄어든 다는 것은 심각한 위기이다. 고령화의 큰 문제점은 개개인으로 볼 때 나이가 많은 중장년이나 노년층은 일자리를 구하기 어렵고 국가적으로 볼 때는 국가경쟁력이 저하된다는 점이다. 현재도 엔지니어들이 국제 회의에 가면 일본은 60대, 중국은 20~30대, 한국은 30~40대가 많다고 한다. 중국의 국가경쟁력이 젊은 청년에게서 나오는 것을 부인할 수 없다.



오랫동안 만연된 사회적인 문제를 일시에 해소하는 마법같은 방법은 존재하지 않는다. 한국은 이미 저출산과 고령화문제를 해소하기 위해서 지난 10년간 152조원의 예산을 투입했지만 출산율은 최저출산율인 1.3명에도 못 미치는 것이 현실이다. 정부에서 막대한 재정을 투입에도 고령화 사회, 초고령화 사회의 기차는 이미 출발했다.

고령화 사회에서 국가나 사회적인 해법은 제쳐놓고라도 개인이 생존하는 방법은 없을까? 기본적으로 개인이 살기 위해서는 경제적인 문제가 해결되어야 한다. 평생 먹고 사는데 필요한 재산을 모두 벌어 놓았다면 문제없겠지만 대부분은 그렇지 못하다. 설사 먹고 사는데 지장이 없다해도 인간에게는 일은 살아가는 존재의 이유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

우리는 일을 하면서 살아가도록 만들어졌다. 일이 반드시 회사에 출근하는 것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 육아를 하는 가정주부는 자신의 아이를 품안에서 돌보고 양육하는 것이 일이다. 특별한 자신만의 목적을 가지고 하는 일은 우리의 존재이유를 설명한다.


고령화 사회, 인생은 장기전이다


고령화 사회는 피할 수 없다면 앞으로의 인생은 장기전일 수 밖에 없다. 장기전이면 인생에 이모작이나 삼모작을 준비해야한다. 젊을 때 미리 준비할 수록 성공할 확률은 높아진다. 지금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사람의 경우에도 정년 이후 자신의 삶에 대해서 깊은 고찰을 해야한다. 자신이 평생 가져갈 일은 좋아하고 재미있어 하는 일을 하면 금상첨화다. 그렇지만, 크게 무리가 되지 않는다면 꼭 해보고 싶었던 일에 도전하는 것도 좋다.

무슨 일을 시작할 때 나만의 시간을 가지는 것은 꼭 필요하다. 백지의 시간이 필요한 것이다. 어찌 보면 남들이 볼 때 그 시간은 낭비되는 시간이다. 그냥 노느 시간으로 비춰진다. 그렇지만 그 시간은 나에게 성찰의 시간이 된다. 나에게 질문하는 시간이다.

다람쥐 쳇바퀴처럼 빨리만 달리는 것이 능사는 아니다. 그냥 더욱더 열심히 하는 것이 능사가 아니다. 방향이 중요하다. 만약 내가 지금 절벽을 향해서 달려가는 것이면 어떻하겠는가? 남들보다 빨리 달려서 절벽아래로 떨어져버린다면 차라리 가만히 있는 것이 낫다.



그저 열심히 열심히만이 답인가?


재미학을 만들어낸 김정운 전 명지대 교수는 '노는 만큼 성공하다'에서 이제 열심히만 하는 것은 중요하지 않다고 말한다.

"논두렁에 앉아 낫 갈기
가을의 한 농촌 마을. 두 농부가 논에서 열심히 벼를 베고 있다. 한 사람은 허리를 펴는 법 없이 계속 벼를 벴다. 그러나 다른 한 사람은 중간마다 논두렁에 앉아 쉬었다. 노래까지 흥얼거렸다. 저녁이 되어 두 사람이 수확한 벼의 양을 비교해보았다. 틈틈이 논두렁에 앉아 쉬었던 농부의 수확량이 훨씬 더 많았다.

쉬지 않고 이를 악물고 열심히 일한 농부가 따지듯 물었다.
'난 한 번도 쉬지 않고 일했는데 이거 도대체 어떻게 된거야?'
틈틈이 쉰 농부가 빙긋이 웃으며 대답했다.
'난 쉬면서 낫을 갈았거든.'

우리 모두 한번 되돌아볼 일이다. 무딘 낫을 들고 온종일 땀 흘려 일하고 있지는 않은지? 그러면서 나는 정말 열심히 살고 있다고 스스로 위안 삼고 있지는 않은지?"

논에서 허리를 펴지 않고 계속해서 벼를 벤 사람은 무딘 낫을 들고 자신의 몸을 혹사한다. 자신에 대한 학대로 몸은 만신창이가 된다. 고질적인 허리병이 재발되고 허리병으로 다음날은 일을 나가지 못한다.
그렇지만, 중간 중간 논두렁에 앉아서 쉬던 사람은 혼자 하늘을 보고 무슨 생각을 하더니 남모를 작업을 한다. 그만의 비밀 작업이다.


그는 신이 나는지 혼자 흥얼거린다. 그러다 갑자기 날카로운 낫을 들고 등장한다. 날선 낫으로 인해서 그는 남보다 쉽게 많은 수확을 올린다. 
그는 심각하게 자신을 몰아가지 않았다. 눈에 핏줄이 서고 무딘 낫을 들고 벼를 노려보지 않았다.  
하늘을 보면서 생각하고 음악을 들으면서 고민했다. 그리고 자신에게 가장 잘 맞는 방법을 생각해냈다.

김정운 교수는 앞으로 미래에는 성실하기만 한 사람은 절대 살아남을 수 없다고 한다.
세상에서 가장 갑갑한 사람이 근면 성실하기만 한 사람이다 라고 그는 일침을 놓는다.

스펙이 아니다. 나만의 스토리가 필요하다


이제는 동일한 스펙의 울타리에서 치열하게 경쟁하는 시대는 아니다. 자신만의 스토리를 가져야 하는 시대다.
스펙의 울타리에 갇혀서 경쟁하는 것은 무척 어려운 싸움이다. 경쟁상대가 결코 만만하지 않다.
동일한 스펙경쟁에서 나보다 뛰어난 사람이 부지기수다. 잘난사람 쎄고 쎘다.


그렇지만 자신만의 스토리를 가지는 사람은 경쟁 상대가 없다. 아무도 가지 않는 사막에 가서 홀로 자신만의 우물을 파기 때문이다. 물론 내 우물이 잘 파진다는 입소문이 나면 경쟁자들이 하나둘 생겨나기 시작한다.
그렇지만, 경쟁자들이 모두 장비를 챙겨서 진입할 때즈음 되면 그는 붐비는 것이 싫어서 그 우물을 버리고 다른 우물을 파러 다닐 것이다.

고령화 시대는 장기전이다. 내게 시간을 주자. 나의 가능성을 칭찬하자. 내가 잘하는 것과 잘할 수 있는 것은 다르다. 분별하라. 그리고 스스로를 테스트하자.

작은 시제품을 만들어보자. 많은 실패가 있을 것이다. 두려워하지 말자. 실패가 많을수록 시제품은 완제품의 모습으로 바뀌여간다. 작은 성공의 샘플을 만들어보자. 그리고 계속하자. 작은 성공의 합들은 놀랄 만한 일을 만들어낼 것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