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정한 성공이란 무엇인가?

진정한 성공이란 무엇인가?


한국 사회는 성공이란 단어에 지쳐있다. 특히 젊은 청년층에서 성공이란 단어의 거부감은 크다. 요즈음 같이 기성 한국 사회의 벽에 좌절감을 맛보는 청년 세대에 어쩌면 당연한 결과이다. 충분히 공감이 된다. 성공대신 위로를 성공대신 괜찮아 의 목소리가 힘을 얻는다.
그런데 성공의 의미를 새롭게 바라보면 어떨까? 새로운 의미의 성공을 진정한 성공이라고 불러보자.


한국에 재미학 이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낸 김정운 교수는 '노는 만큼 성공한다'에서 성공의 부정적인 면을 강조한다. 그는 5년 전 경제신문을 들춰보라고 이야기한다. 성공은 우연이라고 말하고 한국 사회는 모든 사람을 '성공 중독'으로 몰아간다고 역설한다.

"한국형 '성공 내러티브'는 모든 사람들을 '성공 중독'으로 몰아간다 성공 내러티브'의 정형화된 모범답안을 흉내 낼 따름이다. 그러나 다른 사람이 그 방법을 아무리 똑같이 흉내 낸다고 해도 성공할 확률은 항상 우연의 확률을 넘어서지 못한다. 대부분의 성공이 우연이라는 사실은 불과 5년 전 경제신문을 들춰보는 것으로도 아주 간단히 확인할 수 있다.

아내를 희생하고 아이들에게 미안할 일을 하면서 얻어지는 성공이 과연 진정한 성공일까? 평생 한 번도 쉬어 보지 못하고 성공을 얻었다면, 과연 성공 이후에는 쉴 수 있을까? 즐겁지 않은 성공이 무슨 성공인가?"

김정운 전 명지대 교수는 성공에 세 가지로 만족과 평온함, 관계를 뽑았다. 성공은 자주 웃고 많이 사랑하는 것이라고 이야기한다.
그가 진정한 성공으로 뽑은 성공의 세 가지는 삶을 치열하게 몰아가지 않는다. 오히려 느리게 가라고 한다.


성공의 잣대는 사회가 정하는 것이 아니라 나 만의 기준이 있어야 한다. 나만의 기준으로 인생의 성공을 정의하면 된다. 이 때 다른 사람의 이목은 생각하지 말아야 한다. 올곧이 내 스스로 정해야 한다. 사회의 편견도 떨쳐버려야 한다. 다른 사람 눈치 보지 말아야한다. 그래야 나만의 진정한 인생 성공의 기준을 만드는 것이다. 김정운 교수는 한국 사회에서 많은 사람이 다른 사람의 방법을 똑같이 흉내내서 성공을 하려 한다고 질책한다. 이것은 한국 사회의 퍼져 있는 스펙 경쟁과도 일맥 상통한다.

한국의 많은 대학생은 창조적 학문에 매달리지 못하는 것이 현실이다. 당장 졸업 후 보장되지 않는 미래에 대한 불안이 그들을 스펙 경쟁의 장터로 내모는 것이다. 과거에는 토익 점수가 900점만 되어도 기업에서 모셔가던 시대가 있었다. 그렇지만 스펙 경쟁이 치열해진 요즈음 토익 만점도 수두룩하다. 토익 900점이 넘어도 취업하는 것이 쉽지않다. 그 만큼 정해진 파이를 나누어 먹는 경쟁은 더욱 어려워졌다.


자격증과 스펙 경쟁에서 지친 학생들이 단하나의 돌파구로 눈을 돌린 곳은 공무원이다. 2016년 9급국가직 공무원 4,120명 모집에 22만명이 넘는 사람이 도전해서 경쟁률은 53.8:1 을 기록했다. 22만명에서 4천여명을 빼면 21만 5천여명은 탈락자가 된다. 물론 시험에 다시 도전할 수 있지만, 이 역시 자리가 정해진 게임이다. 더구나 공무원은 시험 응시 조건에 나이제한이 없는 관계로 중장년층도 시험에 함께 도전하고 있다. 소중한 21만명의 인력이 질 수밖에 없는 게임에 몰입하고 있다. 물론 사명감을 가지고 공무원에 임하는 사람도 있다. 그런 사람을 제외하고 이런 사회 현상으로 득을 보는 사람은 단 하나다. 바로 공무원 시험 준비 학원이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현실은 꿈이 공무원이라고 말하는 대학생이 많는 점이다. 사명감 없이 그저 공무원이 신의 직장이라고 편할 꺼라고 생각해서 시험에 도전하는 사람은 공무원 이후의 삶이 힘들어질 수 있다.

꿈은 소중하다


청년 시절에 공무원만 꿈꾸는 사람이 되기 보다 자신의 무한한 가능성을 열고 나의 꿈을 찾아서 도전하자. 다른 사람이 터무니 없는 꿈이라고 비방해도 나는 나의 길을 가야한다. 꿈을 꾸는 자에게는 언제나 깐죽이는 비방자가 나타나기 마련이다.

교세라는 대표적인 일본의 대기업이다. 교세라를 창업한 일본의 존경받는 기업인인 이나모리 가즈오는 '이나모리 가즈오에게 경영을 묻다'란 책에서 꿈을 실현하거나 높은 목표를 달성하려면 때로는 현재 가진 능력 이상의 일에 도전해야만 한다고 이야기 한다.

"인생에서 건 회사 경영에서건 미래에 이루고 싶은 '원대한 꿈'을 그리는가 그렇지 않은 가에 따라 그 미래는 달라진다.
꿈은 사람에게 희망을 주고, 미래를 향해 나아갈 힘을 불어넣는다. 그래서 나는 교세라를 창업하고 얼마 되지 않아서부터 커다란 꿈을 그렸다.

당시 교세라는 목조 창고를 빌려 쓰는 처지의 영세한 회사였는데, 주변에는 그 당시 교세라로선 도저히 따라잡을 수 없을 만큼 큰 회사가 있었다. 따라서 니시노쿄하라쵸에서 최고의 회사가 되는 것조차 실로 엄청난 일이었다. 그런데 세계 최고의 회사가 되겠다고 하니 직원들은 반신반의할 뿐이었다.
내 꿈이 다른 사람들 눈에는 터무니없는 꿈이었던 것이다."


새로운 일에 도전해보자. 한 사람의 미래는 그가 그리는 꿈의 크기와 관련된다는 말이다. 그냥 꿈이 아니라 위대하고 원대한 꿈을 그린 사람은 미래가 달라질 것이다. 그런 꿈은 나와 상관없다고 이야기 하는 사람은 그 말이 자신의 입을 통해서 공기로 뻗어나가는 순간 닫혀진 미래를 만날 것이다.

꿈은 내가 살아야 하는 이유와 존재의 의미를 말해준다. 꿈은 나에게 용기를 준다. 꿈이 준 용기는 다른 사람의 비난과 비판의 소리를 어떠한 영향력을 주지 못하게 공기속으로 흘려내보낸다.
이나모리 가즈오는 다른 사람이 볼 때 터무니없는 꿈을 꾸었다. 그렇지만, 그가 당시 그를 비난하는 사람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터무니없는 꿈을 꾸지 않았다면 지금의 일본의 교세라는 없을 것이다.


꿈을 실현하거나 목표를 달성하려면 자신이 현재 하고 있는 능력 이상의 일에 도전해야 한다. 그래서 원대하고 커다란 꿈은 중요하다.
우리가 높은 목표를 세우면 우리의 미래의 달성 게이지도 함께 올라간다.
꿈이 가슴에 가득차 있어도 우리는 오늘 하루에 벌어지는 단순한 일과 치열하게 씨름해야 한다. 오늘 하루에 일어나는 회의를 하고 노트하고 아이디어를 내는 일에 치열하게 임하자. 오늘 하루에 벌어지는 단순한 일이 공부라면 공부에 목숨을 걸자. 이 세상에 목숨을 걸지않고 훌륭하게 되는 일은 아무것도 없다.
원대한 꿈은 현실의 단순한 일을 가치있는 일로 만들어간다. 사무실에서 복사를 하는 일도, 커피를 타는 일도, 다른 사람을 위해서 휴지를 줍는 일도 의미 있는 일도 의미 있게 승화된다.

세상의 모든 변화와 위대함은 땀과 눈물을 먹고 열린 열매이다. 조급해하지 말자.
큰 그릇은 크게 쓰임받기 위해서 천천히 만들어지는 것뿐이다.
떠나보자. 떠나면 새로운 길이 열린다. 문제는 내가 결단하는가 하지 않는가에 달려있을 뿐이다.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